그제 마트에 들러서 한우 등심을 샀다. 한 번 집에서 구워먹어보자는 거였다.

대략 1인분 (200g)에 14,000원 정도의 고기였다...

결론은...

마장동 고기의 맛은 안나온다는 거. 우리가 뭐 잘못구웠을까? 별다른 한우 등심이라

별다른 양념처리를 한 것도 아니고 순전히 고기맛 자체로 먹는 건데...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마장동의 고기처럼 입에 넣자 마자 향이 퍼지는 정도는

아니었다.

결국 우리가 마트에 샀던 고기보다 더 맛있는 등급의 고기가 존재한다는 거고,

그렇게 따지면 마장동 고기집의 1인분에 2만원짜리는 마트에 견줘서 결코 비싼 게

아니라는 나만의 결론이 나버렸다...

흐흠...

그렇다고 절대치가 싸다는 건 아니다...

한우 등심... 맛있기는 맛있다만... 비싸다, 비싸...
profile

이브리타, 나의 에뜨와르
너와 내가 공유하는 추억
너와 내가 만들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