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황상무랑 이팀장이랑 만나서 술마셨는데, 1차에서 희한하게 소주가 잘 들어가면서

대략 1병 정도 마셨다.

어제만 해도 별 문제가 없었는데, 오늘 아침이 되니 타격이 좀 있네. 속이 쓰리기도 쓰리지만

더 문제는 거북하다는 거. 감당이 힘들어 몰래 해장국 먹고 왔는데 오바이트 쏠릴려고

하네. 오바이트를 할 정도는 아니지만 어쨌거나 비슷한 상태...

소주는 역시 문제가 돼... 맥주는 아무리 마셔도 다음날 무슨 음식이든 넣어주기만 하면

중화가 되는데 소주는 그거 자체를 거부해버리니...

역시 소주는 먹지 말아야 돼...
profile

이브리타, 나의 에뜨와르
너와 내가 공유하는 추억
너와 내가 만들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