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철형네 가족이 가볍게 차를 타고 (가볍지 않으려면 비행기를 타고 필리핀의 다른 섬, 그러니까 세부 같은 곳) 가는 휴양지가 바로 마따붕까이의 휴양지라고 한다. 수도 마닐라에서 모래 백사장을 즐길 수 있는 가까운 해변이래나. 독일인들이 먼저 개척했고, 나중에 부유층들의 별장이 속속들이 세워졌다고 한다.

 

 

차를 타고 가다 보니 어느 순간 매우 붉으면서도 큰 나무의 꽃이 나타나길래 영철형한테 물어봤더니만 '아, 그거 아카시아일 거야...'라고 했다.

 

_J0B4077.jpg

이런 식으로 강렬한 붉은 꽃이 나타나는데, 마따붕까이 해변에서도 종종 눈에 띄는 나무였다.

 

 

_J0B4881.jpg

이렇게 가까이서 촬영해보니 꽃의 모양도 그렇고, 잎의 모양이 같은 콩과인 자귀나무 비스무리한 게 아카시아 나무랑은 달라도 친척처럼 보였다.

 

바다에 도착하니 정말 한가롭게 사람도 거의 없는 모습이었다. 그냥 바다만 보면서 여유자적하게 쉴 수 있는 공간...

 

이제부터는 마따붕까이 해변의 모습을 파노라마로 찍은 모습... 광각 렌즈가 없으면 포토샵을 이용하세요~~~ (그래도 내껀 24mm 까지 되지만, 50mm 의 왜곡없는 사진으로 파노라마로 만들고 싶었다.)

 

아래 파노라마 사진은 클릭해서 확대해보면 더 진가가 드러난다. 바라보고 있는 바다는 태평양이 아니라 남지나해, 그러니까 South China Sea...

 

마따붕까이-해변-파노라마-04---해변쪽-세로-전체-01.jpg

 

마따붕까이-해변-파노라마-04---해변쪽-세로-전체-02.jpg

여기 바닷물이 얕아서 어른 무릎쯤 오는 깊이라 아이들도 편하게 놀 수 있으며, 무엇보다 얕은데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 있다 보니 수온이 상당히 높다. 거의 온천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였다. (자연적으로 온도가 25도가 넘어가면 온천으로 쳐준다.)

 

 

마따붕까이-해변-파노라마-05---마을쪽01.jpg

 

마따붕까이-해변-파노라마-05---마을쪽02.jpg

 

마따붕까이-해변-파노라마-06---북쪽-바다-석양-전.jpg

지도에서 보면 알다 싶이 일출보다는 일몰을 보기가 훨씬 좋은 해변이고 그래서 멋진 석양을 보여준다고 한다. 한 한 시간 정도만 더 있었으면 정말 여름 구름을 붉게 물들인 멋진 노을을 볼 수 있었을 텐데, 아쉽게도 집에 가는 뱅기를 타려면 서둘러야...

 

파노라마 사진 말고, 평범한 사진으로도 여름 구름과 한적함으로 한참 동안 꿈꾸고 싶었던 마따붕까이의 하늘들...

 

_J0B4133.jpg

 

_J0B4139.jpg

저 멀리 보이는 섬은... 아마도... 지도를 보면... Fortune Island 인거 같다. 그 섬 말고는 주위에 딱히 섬도 없는 거 같고...

 

 

_J0B4199.jpg

 

_J0B4550.jpg

 

_J0B4553.jpg

 

_J0B4556.jpg

 

_J0B4729.jpg

 

_J0B4763.jpg

 

 

 

그리고 마따붕까이 해변 뒷쪽에서 목가적인 풍경을 자랑하던 마을과 리조트의 모습들...

 

_J0B4091.jpg

 

_J0B4142.jpg

풍경 중간 중간에 보이는 붉은 빛의 나무는 앞에서 얘기한 필리핀의 아카이사 나무의 모습. 아래에도 계속 된다.

 

 

_J0B4685.jpg

 

_J0B4688.jpg

 

_J0B4694.jpg

 

_J0B469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