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한가롭게 뒹굴고 있다보니 어머니가 보는 드라마를 어쩔 수 없이 보는 경우가

있는데, 그중에서 김혜수가 나오는 장희빈을 보고 있자니 왠지 화가 치밀었다.

광해군과 북인을 축출한 인조반정으로 집권세력이 된 서인의 중요한 원칙중의 하나가

국혼물실(國婚勿失), 즉 대대로 왕비는 서인측에서만 나와야 한다는 거였다.

장희빈은 그 원칙에 어긋나는 평범한 가문출신의 사람이었고, 그녀가 왕비가 되고

경종을 낳게 되자 남인이 득세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사실은 숙종의 정치적

노림수였는지 모른다. 장기간의 집권으로 인해 왕권을 위협할 정도로 성장한 서인

세력을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었던 숙종은, 왕비의 교체라는 가정사이면서도 국가대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처리해버릴 수 있었던 것이다.

서인의 입장으로 봐서는 장희빈은 자기네들이 멸시하는 평범한 가문의 여자이며,

서인의 집안도 아닐 뿐더러 자기네 정권을 잃게 하고 남인에게 정권을 넘어가게 만든

원흉이고, 다음대의 세자를 낳아 서인의 미래를 더욱 암담하게 만든 장본인이었던 것이다.

그렇기때문에 효종/현종대에서 정계에서 절대적인 지위를 지니고 있던 송시열이

장희빈의 아들을 원자로 삼겠다는 (곧 조만간 세자로 삼고, 왕으로 만들겠다는) 숙종에

격렬히 반대했고, 숙종은 이에 송시열의 반대를 왕권에 대한 도전으로 알고 그에게

사약을 내렸던 것이다.

서인에게 장희빈은 자신들만의 안정적인 태평성대를 어지럽히는 요부요, 악마로 보이는

것은 당연했던 거다. 김만중의 '사씨남정기'가 장희빈에게 홀린 숙종을 계도하기 위해

쓴 소설이라고 하나, 과연 정말 순수한 뜻이었을까. 서인의 김천택과 같은 이는 장희빈

오빠인 장희재의 첩을 자신의 첩으로 들이면서까지 장희빈에 대한 공작을 시도할

정도였으니...

그리고 남인의 세력이 커가면서 저지른 몇가지 방종은 다시금 왕권에 대한 도전으로

여긴 숙종에 의해 남인과 장희빈은 다시금 내쳐지게 되었을 때에, 정권을 다시 잡게된

서인이 장희빈을 가만히 놔둘리가 만무했다.

또한 그의 아들인 세자의 지위가 약해짐은 당연한 것이었고, 경종은 왕이 된 이후에도

자신의 뜻대로 세자를 책봉하지 못하고 서인의 강압에 의해 동생인 연잉군을 왕세제로

책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서는 필연적으로 장희빈은 악녀요, 요부일 수밖에 없었다.

서인에 의한 사초 작성, 실록편집을 (왕도 간여못한다.) 감안한다면 실록에서 전하는

그녀의 모습이 거짓이 아니라고 해도 최소한 과장된 모습일 거라는 짐작은 충분히

가능하다.

아무리 정치성을 별로 넣지 않은 치정드라마를 사람들이 좋아한다고 해도, 제발 그

이면에 담긴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알려줄 드라마 작가들은 없는 걸까...


profile

이브리타, 나의 에뜨와르
너와 내가 공유하는 추억
너와 내가 만들 추억